자생한방병원, 대통령 표창… 외국인 환자 유치 공로 인정받아

국민일보

자생한방병원, 대통령 표창… 외국인 환자 유치 공로 인정받아

입력 2019-03-14 14:5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가운데)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이 메디컬 코리아 대통령 표창 수여식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이 1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메디컬 코리아(Medical Korea) 2019’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자생한방병원은 외국인 환자 유치와 한의학을 해외에 알려온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날 수여식에는 자생한방병원 설립자인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명예이사장이 참여해 표창을 수여 받았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는 ‘메디컬 코리아’에서는 매년 외국인 환자 유치를 통해 국가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한다.

자생한방병원은 2006년 외국인 환자 진료를 위해 국제진료센터를 개설했다. 4개 국어(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러시아어)가 가능한 의료진으로 국제진료센터를 구성해 별도 통역 없이 원활한 진료가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또 영어와 일본어, 러시아어는 물론 몽골어, 아랍어 등 총 5개국의 전담 코디네이터가 입국부터 귀국까지 진료를 위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불안한 국제 정세 속에서도 자생한방병원은 외국인 환자 유치 부문에서 매년 5% 성장을 유지하는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오른쪽)이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으로부터 메디컬 코리아 대통령 표창장을 받고 있다.

또 미국 등 의료선진국에서는 한방치료법 강의를 통해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은 지난 2012년부터 미국 오스테오페틱 의사(DO, Doctor of Osteopathic Medicine)들을 대상으로 한방치료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지난해에는 자생한방병원의 추나요법을 비롯한 한방 비수술 치료법이 미국 오스테오페틱 의사협회(AOA, American Osteopathic Association)의 보수교육 과목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보건복지부가 추나요법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결정하면서 오는 4월부터 근골격계 질환자들은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명예이사장은 “자생한방병원은 환자 중심 의료 서비스 혁신을 통해 외국인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다양한 국가에서 외국인 환자들이 내원하는 만큼 이들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직접 해외에 나가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을 지속해 의료 한류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