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영상’ 멤버 유인석 “난 일반인, 포토라인 못 서”…기습 출석

국민일보

‘불법 영상’ 멤버 유인석 “난 일반인, 포토라인 못 서”…기습 출석

입력 2019-03-14 15:3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왼쪽)과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가수 승리와 함께 해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14일 오후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12시5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애초 오후 3시쯤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변호사를 통해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은 공인이 아닌 것을 강조했다고 한다. 얼굴이 공개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유 대표는 2015년 12월 유리홀딩스 설립을 앞두고 해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 유 대표, 이들의 지인 등 총 8명으로 구성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이 같은 정황이 담겨있었다. 카톡 대화방은 최근 한 매체의 보도로 일부 공개됐다.

이들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된 성관계 영상이 공유된 정황도 드러났다. 카톡방 구성원 중 1명이었던 가수 정준영은 다른 지인과도 불법 촬영물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도 유 대표와 같은 날 오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중이다.

유 대표는 ‘대화방 8인’과 경찰 고위직의 유착고리를 만든 핵심 인물로도 지목되고 있다. 카톡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화방 내용 중 ‘내가 어제 유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는 식의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방 변호사는 이 ‘유씨’가 유 대표라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승리의 오랜 사업파트너다. 유리홀딩스라는 업체명도 유 대표와 승리의 이름을 조합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 내 마약 유통, 성 범죄, 경찰과 유착 등의 의혹이 불거진 버닝썬의 지분 20%도 가지고 있다. 승리는 이 클럽의 사내이사를 역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