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수사기간 연장” 청원 20만 돌파… 靑 답변 요건 충족됐다

국민일보

“故 장자연 수사기간 연장” 청원 20만 돌파… 靑 답변 요건 충족됐다

입력 2019-03-15 06:01
배우 윤지오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수사기간 연장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故 장자연씨 수사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작성된 글은 사흘째인 14일 오후 3시30분을 기해 20만61명의 동의 수를 기록했다. 청원인은 “수사 기간을 연장해 장자연씨가 사망하기 전 남긴 일명 ‘장자연 리스트’를 바탕으로 한 철저한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최근 승리의 성접대 및 정준영의 성관계 영상 촬영·유포 의혹으로 모아진 대중의 시선이 분산돼 장자연씨 사건 재수사가 잊힐 수도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정준영·승리 의혹과 관련한 여러 인터넷기사 댓글 게시판에서 “이 사건으로 장자연 사건 재조사가 묻히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국민청원을 마감 후 30일 안에 청와대 수석, 또는 정부 부처 장관 등 책임 있는 관계자가 답변한다는 원칙을 정하고 있다. 장자연씨 사건 수사기간 연장 및 재수사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은 가능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대검찰청 산하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지난해부터 고 장자연 성접대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다. 이 사건의 조사기한은 이달 말까지로 예정됐다. 진상조사단은 기한 연장을 요구했지만 법무부 산하 과거사위원회는 “이미 세 차례 연장된 조사단 활동을 추가 연장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장자연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윤지오씨의 신변을 보호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지난 13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도 정부 부처의 책임자로부터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윤씨는 장씨 사건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증언에 나섰으며 12일에는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다.

김나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