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스부터 풀세트까지, 도로공사 PO 1차전 진땀승

국민일보

듀스부터 풀세트까지, 도로공사 PO 1차전 진땀승

입력 2019-03-15 22:4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15일 경상북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도중 모여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봄배구 첫 경기부터 끝까지 갔다. 한국도로공사는 GS칼텍스에게 역스윕(2세트까지 패한 뒤 3세트를 연달아 이기는 역전승)을 당할 뻔한 위기를 극복하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도로공사는 15일 경상북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GS칼텍스를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대 2로 꺾었다. 도로공사는 1, 2세트를 내리 따내고도 3, 4세트를 내주며 곤경에 처했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에서 다시 주도권을 가져오며 귀한 승리를 챙겼다. 팀의 쌍포인 파튜와 박정아와 각각 29점, 25점을 올리며 제 몫을 다했다.

도로공사는 1, 2세트를 9·7점 차로 내리 따내며 확실하게 주도권을 잡은 듯 보였다. 파튜는 전위와 후위를 가리지 않고 공격을 성공시켰고, 문정원은 서브에이스를 터뜨렸다. 센터 배유나와 정대영은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상대의 기를 죽였다. GS칼텍스의 젊은 선수들은 상대 홈팬의 응원과 큰 경기의 무게감에 긴장한 듯 실수를 연발했다.

그러나 젊은 패기의 GS칼텍스도 만만치 않았다. 마지막 세트일 수 있었던 3세트에서 GS칼텍스는 듀스로 30점까지 이어가며 끝내 게임을 가져왔다. 경기 초반 부진했던 알리가 되살아나며 이 세트에서만 11득점을 기록했다. 레프트 강소휘의 공격도 뒤로 갈수록 날카로워졌다. 기세를 탄 GS칼텍스는 4세트 25-22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봄배구의 향방을 가를 5세트에서는 도로공사의 노련함이 빛났다. 상대에 추격을 당하며 분위기가 침체될 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침착하게 제 리듬을 되찾았다. 5-5로 동점인 상황에서 박정아와 정대영이 3점을 연속해 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주춤했던 파튜도 다시금 컨디션을 끌어올려 5점을 터뜨렸다.

도로공사는 이날 승리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유력해졌다. 2005년 프로배구가 출범한 이후 여자부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적은 없다. 도로공사와 GS칼텍스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플레이오프 2차전을 치른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