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배우 윤지오가 왕종명 앵커에게 ‘책임져 줄 수 있냐’고 한 이유

국민일보

[영상] 배우 윤지오가 왕종명 앵커에게 ‘책임져 줄 수 있냐’고 한 이유

입력 2019-03-19 05:52 수정 2019-03-19 05:54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MBC ‘뉴스데스크’가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에게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해 달라고 거듭 요구해 공분을 사고 있다. 윤지오는 신변 보호를 위해 말할 수 없는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지만 진행자는 지속적으로 설득하며 실명 공개를 요구했다. 결국 윤지오는 “책임져줄 수 있냐”고 되묻기도 했다.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18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증언에 나선 윤지오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날 뉴스를 진행한 왕종명 앵커는 전직 조선일보 기자 재판의 증인으로 출석한 배경과 공개재판에서 비공개 재판으로 변경된 과정 등에 관한 질문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후 왕 앵커는 윤지오가 재판 이후 기자들에게 술자리 추행 현장에 다른 연예인이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누구인지 말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윤지오는 “증언자로서 말을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그러자 왕 앵커는 “말을 했다 안 했다를 얘기할 수 없는 건지, 아니면 또 다른 연예인이 있다 없다를 확인해 줄 수 없다는 건지?”라고 재차 물었고 이에 윤지오는 “이 부분은 직접 해명할 수 있는 권리를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왕 앵커는 또 “윤지오씨가 언급한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는데 관심이 집중된다. 진상조사단에서는 이에 대해 말을 했냐”고 물었다. 윤지오는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답변을 들은 왕 앵커는 “실명을 공개할 의사가 없냐”물었고 윤지오는 “아시다시피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 귀국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나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나 있었다. 이런 여러 가지 정황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윤지오는 “말을 하지 않은 건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이라면서 “말을 안 하는 게 그들을 보호하기 위함이 아니라 그들이 명예훼손으로 나를 고소하게 될 경우 더 이상 증언자 또는 목격자 신분이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그들에게 배상을 해야 한다. 그들에게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고 분노했다.

이에 왕 앵커는 “피의자가 되는 게 아니라 피고소인으로는 될 수 있다”며 반박했고 윤지오는 “그들은 영향력이 있기 때문에...”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왕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처음에 나갔을 때 말 안 했다가 이번에 명단을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거기서 말한 것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뉴스에서 말하는 것은 전혀 차원이 다르다”라며 설득하기 시작했다. 왕 앵커는 이어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냐”고 되물었다.

왕 앵커의 설득을 한참 듣고 있던 윤지오는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왕 앵커는 “저희가요?”라고 반문했고 윤지오는 “네”라고 답했다. “이 안에서 하는 것은 어떻게든지...”라고 말을 이어간 왕 앵커에게 윤지오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따르는 게 사실인데…”라며 답답해 했다.

윤지오의 이 같은 반응을 고려하면 왕 앵커의 실명 공개 요구는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돌발행동임을 짐작할 수 있다. 윤지오는 이어 “이 부분에 대해 나는 경찰과 검찰에 일관되게 말했고 경찰과 검찰이 밝혀내 공표를 해야 하는 내용이다”라며 “나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말하지 못하는 게 당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왕종명’ 앵커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많은 네티즌은 “특종하려고 무리수 두는 게 너무 보인다” “증인의 신변 보호는 생각하지 않고 명단에만 눈이 멀었다” “앵커로서의 예의가 없다” 등의 반응이 주를 이뤘다. 왕 앵커의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