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서 ‘강제 입맞춤’, 처벌은 고작 벌금 1만원?

국민일보

엘리베이터서 ‘강제 입맞춤’, 처벌은 고작 벌금 1만원?

입력 2019-03-21 00:15
Zing 화면 캡처

베트남에서 여성 대학생을 강제로 추행한 남성이 벌금 1만원을 선고받았다.

20일(현지시간)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15분경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남성 훙(37)씨가 귀가하는 여성 대학생 A씨(20)를 강제 추행했다.

피해 여성에 따르면 훙씨는 A씨에게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를 거부하자 A씨의 목덜미를 거세게 움켜진 뒤 강제로 입을 맞췄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13일과 16일 두 사람을 함께 소환했다. 이후 훙씨에게 사과할 것을 권고했지만 그는 “사진이 찍힐 수도 있다”며 거부했다.

경찰은 사과로 사건을 매듭지으려고 했으나 무산되자 벌금형을 선고했다. 경찰은 19일 그에게 벌금 20만동(약 1만원)을 부여하고, 이 같은 범죄를 다시는 저지르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도록 했다. 베트남 현행법은 강제추행 가해자에게 벌금 10만(약 5000원)~30만동(약 1만5000원)을 부여하도록 정하고 있다.

비상식적인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한 베트남 시민은 “미국이었다면 가해자는 엄청난 처벌을 받았을 것”이라며 “고작 벌금 20만동 처분을 받았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민은 “가해자가 100만동을 내면 4차례 더 강제추행할 수도 있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분개하는 여론이 확산된 가운데, 피해 여성은 “사건 후 엘리베이터를 탈 때마다 두렵고, 처벌이 약하다는 생각을 한다”면서도 “더 이상 떠올리기 싫어 이의제기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승리가 야심한 새벽 삭제한 인스타 사진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 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이희진 사기 들통나게 한 여성 회계사의 댓글 하나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