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성형외과 갔지만 치료 목적”…프로포폴 투약 의혹 부인

국민일보

이부진 “성형외과 갔지만 치료 목적”…프로포폴 투약 의혹 부인

입력 2019-03-21 11:06 수정 2019-03-21 11:13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호텔신라 측은 해당 성형외과를 다닌 점은 인정했지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은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언론에 나온 이 사장 관련 내용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아직은 내사 전 단계”라고 밝혔다.

앞서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일했던 간호조무사 증언을 토대로 이 사장이 2016년 1~10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이에 대해 호텔신라 측은 이 사장의 직접 설명이라며 해명자료를 배포했다. 이 사장은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안검하수)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수차례 병원을 다닌 적은 있다”면서도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사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장충동 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정기 주주총회에 의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하지만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직접 언급은 하지 않은 채 20분 만에 자리를 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승리가 야심한 새벽 삭제한 인스타 사진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 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이희진 사기 들통나게 한 여성 회계사의 댓글 하나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