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세리머니 NO!’ 현수막 현지팬과 손흥민 반응

국민일보

‘무릎 세리머니 NO!’ 현수막 현지팬과 손흥민 반응

입력 2019-04-10 07:11 수정 2019-04-10 10:4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챔스) 토트넘 홋스퍼와 맨체스터 시티 경기에서 귀여운 한글 손 팻말이 등장했다. 골을 넣고 무릎으로 미끄러지는 골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을 걱정하는 내용이었다. 이날 골을 넣은 손흥민은 팬의 요구에 화답이라도 하듯 무릎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맨시티 경기 관중석에 등장한 한글 손 푯말.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스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결승 골을 넣었다. 라인 밖으로 나간 공이나 마찬가지였지만 손흥민이 포기하지 않고 의지의 골을 만들어냈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볼을 쫓아 골라인 거의 끝까지 가서 볼을 살려낸 뒤 다시 들어와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골을 넣고 카메라를 향해 포효하는 듯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전 골에서 무릎을 꿇으면서 앞으로 밀고 나가는 무릎 세리머니를 했지만 이번에는 하지 않았다. 손흥민을 축하하러 뒤따라 오던 해리 윙크스가 잠시 미끄러지는 것처럼 무릎을 땅에 대긴 했다. 즐겨 하던 무릎 세리머니가 나오지 않자, 손흥민이 관중석의 한글 팻말을 본 게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맨시티 경기 중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날 토트넘과 맨시티의 경기에서 터진 골은 이번 시즌을 통틀어 손흥민의 18호 골이다. 특히 손흥민이 유럽에서 프로 생활을 한 이후 처음으로 출전한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뽑아낸 골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지난 4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경기인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개장 1호 골을 넣어 토트넘 역사에 기록된 바 있다.

손흥민의 득점에 힘입어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2위인 맨시티를 상대로 1대 0 승리를 따냈다. 앞서 VAR 판독으로 핸드볼 파울이 선언돼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던 맨시티는 골키퍼에 골이 막히는 불운에 눈물을 흘렸다. 두 팀의 2차전은 18일 새벽 맨체스터에서 열린다.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맨시티 경기 중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