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익살꾼 로다주’ 시선 강탈 광란의 춤사위?

국민일보

[현장영상] ‘익살꾼 로다주’ 시선 강탈 광란의 춤사위?

입력 2019-04-15 22:00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로다주)가 시선을 사로잡는 춤사위를 선보였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이날 배우 브리 라슨(캡틴 마블 역), 제레미 레너(호크아이 역)와 함께 참석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개인 포토타임에 음악에 맞춰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이며 등장해 취재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네 번째 한국 방문인데 지난번보다 네 배 좋다”며 “2008년에 내한했을 때 이후로 한국에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시장이 시너지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라고 내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덕분인 것 같다”는 진행자의 말에 “그런 것 같다”고 맞장구쳤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방문은 이번으로 네 번째다. 지난 2008년 ‘아이언맨’, 2013년 ‘아이언맨3’,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으로 한국을 방문한 바가 있다.

한편 ‘어벤져스’ 시리즈의 4번째 작품이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작품 중 22번째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오는 24일 개봉된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