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다”… 피해주장 여성, 檢 자진 출석

국민일보

“내가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다”… 피해주장 여성, 檢 자진 출석

입력 2019-04-15 22: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MBC 뉴스 캡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성범죄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온 여성이 15일 검찰 수사단에 자진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김학의 사건’을 수사 중인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에 출석해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사건 당시 정황에 대해 진술을 했다. 이번 출석은 A씨의 신분 노출을 피하고자 비공개로 진행됐다.

검찰 수사단은 이 여성에게서 객관적인 자료를 제출받고,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3년 김 전 차관에 대한 1차 수사 때는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을 다른 인물로 지목했다. 검찰은 피해 여성들의 진술 신빙성 부족 등을 이유로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후 A씨는 입장을 바꿔 동영상 속 인물이 자신이라며 2014년에 김 전 차관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김 전 차관을 다시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A씨에게 김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뿐만 아니라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서도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경찰 조사에서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이 든 것으로 보이는 봉투를 건네는 것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김 전 차관에게 2005년과 2012년 사이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