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정황 단톡방서 확보

국민일보

경찰,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정황 단톡방서 확보

입력 2019-04-19 00:47
뉴시스

가수 정준영과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이 관련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두 사람이 포함된 일명 ‘정준영 단톡방’에서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 관련 사진과 음성 등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이날 SBS funE와의 인터뷰에서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의 성폭행 피해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3월 정준영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모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모씨, 사업가 박모씨와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 A씨는 술을 마시던 도중 정신을 잃었고 다음 날 눈을 떴을 때는 옷이 모두 벗겨진 채로 호텔 침대에 누워있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옆에 최종훈이 누워있었고 이들이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 등의 말을 하면서 나를 놀렸다”며 “그때는 너무 당황해 그대로 객실을 빠져 나왔지만 최근 단톡방이 공개된 후 진상 파악에 나섰다”고 했다.

또 사건 이후 정준영, 최종훈, 김씨가 차례로 아무렇지 않게 연락해왔다고 했다. 최근 단톡방이 공개된 후 ‘나를 불법 촬영했냐’고 묻자 최종훈과 김씨가 강하게 부인했다고도 전했다.

A씨는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대로 A씨를 조사한 뒤 정준영, 최종훈 등을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