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5명의 목숨 앗아간 안인득의 얼굴입니다

국민일보

(사진) 5명의 목숨 앗아간 안인득의 얼굴입니다

입력 2019-04-19 14:09 수정 2019-04-19 16:00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뉴시스

‘진주 아파트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2시 경남 진주시 중안동 진주경찰서 앞에서 기자들에게 얼굴을 공개했다. 안씨는 범행 중 다친 양손을 치료받기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기 전 카메라 앞에 섰다. 경찰은 “안씨가 이날 봉합수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뉴시스

안씨는 슬리퍼에 짙은 남색 카디건과 트레이닝복 바지를 입은 채 취재진 앞에 섰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창원지법 전주지원에 출석할 때 차림 그대로였다. 포승줄에 묶인 양손에는 붕대를 감은 상태였다.

무덤덤한 표정의 안씨는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성이나 사과 대신 억울함을 담아 답변했다.

안씨는 “(피해자 유족에게) 죄송하지만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 하소연을 했다. 하소연을 해도 경찰이나 국가로부터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해 화가 날 대로 났다”며 “진주시 부정부패가 심하다. 여기에 하루가 멀다고 당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제대로 조사해달라”고 주장했다.

여성 등 특정인을 공격 대상으로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며 “(범죄를) 준비한 게 아니라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나서”라고 말했다. 이어 “억울한 부분도 있지만 잘못에 대해서는 처벌받겠다”고 덧붙였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 논의를 통해 안씨의 실명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안인득 사진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되, 언론 등에 공개될 때 마스크를 씌우지는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17일 새벽 발생한 안씨의 방화·살인사건으로 12세 아동 등 5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했다.




진주=이영재 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