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가 성접대 이뤄진 호텔비 3000만원 지불”…승리 “기억 안 나”

국민일보

“승리가 성접대 이뤄진 호텔비 3000만원 지불”…승리 “기억 안 나”

입력 2019-04-25 10:15 수정 2019-04-25 14:05
빅뱅 전 멤버 승리. 뉴시스

투자법인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씨가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 성접대를 제공한 의혹을 인정했다. 성접대가 이뤄진 일행의 호텔 숙박비는 승리가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승리와 유씨를 소환해 성접대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유씨는 이날 조사에서 “2015년 일본인 사업가를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불렀고, 그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본인 사업가 일행이 머무른 서울 유명 호텔의 숙박비 3000여만원을 승리가 전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YG 측은 법인카드는 맞지만 개인 기명 카드였기 때문에 업무와 관련 없는 비용은 승리가 부담하는 시스템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와 유씨는 2015년 12월 24일 일본인 사업가 부부 포함 7~9명의 숙소를 서울 5급 H호텔에 잡아줬고, 유씨는 10여명의 성매매 여성을 이들의 객실로 불렀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여성 17명을 입건했다. 이들 중에는 직접 성접대를 했거나, 이를 알선한 여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이같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일본인 사업가에게 환대를 받은 적이 있어 보답 차원에서 숙소를 잡아줬을 뿐 성매매가 이뤄졌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승리, 유씨, 가수 정준영 등이 초대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유씨가 성매매 여성을 부른 정황을 알 수 있는 대화가 오갔지만 승리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성접대에 동원됐던 여성들을 통해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계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여성들에게 비용이 지급된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은 2017년 승리의 필리핀 팔라완 생일파티에 동원됐던 여성들로부터 남성들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이 여성들 역시 유흥업소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여성들을 동원한 모집책 3명의 휴대전화와 계좌내역을 확보하고 집중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들에게) 1500만원이 지급된 사실을 확인했다. 지급 주체는 승리”라며 “다만 당사자들은 성매매 대금이 아니라고 주장하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접대 혐의와 관련해 유씨는 대체로 시인하고, 승리는 대체로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