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황교안, 얻어맞으러 광주 온다…즉시 등을 돌리자”

국민일보

유시민 “황교안, 얻어맞으러 광주 온다…즉시 등을 돌리자”

입력 2019-05-13 00:10 수정 2019-05-13 00:39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광주MBC 영상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참석 의사를 밝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12일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황 대표가 광주에 오려는 건 얻어맞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전국 주요도시를 돌며 ‘민생투쟁 대장정’에 앞장서고 있는 황 대표는 오는 18일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 3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강행을 규탄하는 집회 참석차 광주를 찾았다가 물세례를 받기도 했지만 또다시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5·18 망언’ 의원 솜방망이 징계 논란이 여전한데다 5·18 관련 단체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고 있어 황 대표의 광주행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유 이사장은 “여기 단체 분들은 오지 말라고 하지만 황 대표는 막말했던 국회의원 징계도 하지 않으면서 오겠다고 한다. 오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했다. 이어 “(징계를) 유야무야 깔아뭉개고 오겠다는 건 얻어맞을려고 오는 거다. 이 모든 작태는 인구가 많은 영남의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아니라면 우리들의 건전한 상식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987년 대선 국면에서 노태우 당시 후보가 광주를 이용해 지역감정을 조장한 것을 사례로 들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황 대표의 광주행이 현실화할 경우 ‘3무(無) 지침’을 제안하기도 했다. 황 대표가 광주에 오더라도 절대 눈을 마주치지 말고, 말을 붙이지 말고, 악수하지 않음으로써 ‘성난 민심’을 확인시켜 주자는 취지다. 유 이사장은 “황 대표가 나타날 때 즉시 뒤로 돌아서자. 이게 제일 좋은 방법”이라며 “‘올려면 와라. 그러나 정당하게 오려면 국회의원 당원 중징계하고 와라. 그렇지 않으면 광주 시민의 등밖에 볼 게 없을 거다’ 그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