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경 복무’ 양요섭 측 “팬들 근무지 찾아와 힘들어” 자제당부

국민일보

‘의경 복무’ 양요섭 측 “팬들 근무지 찾아와 힘들어” 자제당부

입력 2019-05-14 12:24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양요섭 인스타그램 셀카와 온라인 커뮤니티 목격담 갈무리

소속사 측이 의경으로 복무 중인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 팬들의 지나친 관심에 자제를 당부했다.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우연히 길을 가다가 근무 중인 양요섭을 마주치고 그 목격담이나 사진을 SNS에 올리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 정보를 공유해 많은 팬들이 근무지에 찾아오거나 따라다니는 일들이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이 계속되면서 양요섭 본인도 근무를 성실히 수행하기 힘들 뿐 아니라 본의 아니게 동료들에게 미안해지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언제나 아낌없이 주시는 응원과 사랑은 힘이 되고 감사한 일이고 양요섭을 직접 보고 싶어하는 팬분들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특수한 환경과 낯선 상황에 놓인 현실에서는 또 달리 지켜야 할 규율이 존재하는 법”이라며 “양요섭의 원활한 군 복무를 위하여 과도한 관심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양요섭은 지난 1월 24일 입대해 의경으로 군 복무 중이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