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은 나경원 욕하지 말라”는 한국당, 왜?…민주당은 사퇴 공세

국민일보

“이종걸은 나경원 욕하지 말라”는 한국당, 왜?…민주당은 사퇴 공세

정양석 “민주당 지지율 형편없으니 나 원내대표 이용”

입력 2019-05-15 14:42 수정 2019-05-15 16:27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5일째 지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비판 발언이 연달아 나온 상황에서 ‘나경원 사퇴 촉구 집회’까지 국회에서 열리자 한국당은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나 원내대표가 해당 발언을 한 후 바로 사과 입장문을 냈는데도 민주당은 5일 내내 대변인 성명, 최고위원회 회의 발언, 여성 의원들의 기자회견 등을 통해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오라고 하면서 오늘 나 원내대표 사퇴 촉구 집회까지 열었다”며 “막말 대변인인 홍익표 의원과 이종걸 의원도 나경원 비판에 가세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특히 이 의원을 콕 찝어 “이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그X’라고 말한 것을 온 국민이 기억하고 있다”며 “중진 의원으로서 원내대표까지 지내신 분이 품격 없는 말을 했다. 다른 사람이 다 나서도 이 의원은 나서면 안 된다”고 일갈했다.

2012년 당시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박근혜 후보를 ‘그X’이라고 지칭해 논란을 일으켰던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가 ‘욕쟁이 아줌마’ 같은 난폭한 발언을 반복하고 있다”고 썼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나 원내대표 본인이 사과하고 많은 질책도 받았다. 논란과 관련한 책임도 본인이 지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이 대통령 취임 2주년이 지났지만 마땅히 내놓을 만한 정책 성과도 없고 지지율도 형편이 없으니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 나 원내대표를 이용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위원들과 여성의원 및 당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계단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 촉구 집회’를 열며 공세를 이어갔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