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민평당과 통합 절대 없다”

국민일보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민평당과 통합 절대 없다”

입력 2019-05-16 00:28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김관영 전임 원내대표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다”고 못 박았다.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유성엽 민평당 원내대표가 구상한 ‘바른미래-민평당 제3지대’ 구성은 장애물을 만나게 됐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KBS1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소감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우리가 지난 의원총회에서 당이 자강하고 화합하고 혁신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좌우 어느 쪽도 기웃기웃할 여력이 없다”면서 “민평당과 저희 당의 통합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당선된 오신환 의원이 꽃다발을 받고 손학규 대표, 김관영 전임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자진사퇴를 강하게 압박했다.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체제의 변화”라면서 “손 대표님께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오늘 결과와 많은 구성원의 요구에 분명히 응답할 것이다. 오랜 경험과 경륜으로 정치를 하셨기 때문에 본인이 책임져야 할 때를 충분히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님 체제로 가다가는 정말 어렵다는 공감대가 있다. (손 대표의 퇴진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무겁게 받아들이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 사퇴 촉구를 위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전·현직 지역위원장과 정무직 당직자들의 연속회의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오 원내대표는 또 안철수 전 대표의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한 뒤 유승민과 안철수가 한 번도 창당 정신을 실현하신 적이 없었다. 이번만큼은 두 분 모두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면서 “두 분이 당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책임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답변에 진행자가 ‘그러면 안철수 전 대표가 돌아오느냐’고 묻자 “안 대표님이 실제로 역할을 한다는 말이 아니라 창당 정신에 대해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연락을 취하려고 하고 있다. 안 대표님이 응답해주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유승민 의원의 축하를 받고 있다. 뉴시스

그는 마지막으로 “대부분 의원님이 우리 당이 어렵다는 공감대를 가졌기 때문에 뽑힌 것 같다”면서 “새로운 지도체제를 만들겠다. 그 속에서 우리가 화합하고 자강하고 혁신할 수 있다면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온몸을 바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 관악을의 오신환 의원은 15일 김성식 후보를 누르고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오 의원의 당선으로 정치권에서는 바른미래당의 중심이 국민의당계에서 ‘안철수·유승민 연합계’로 바뀌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준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