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망가졌다” 악플에 최설화가 올린 SNS에 올린 글

국민일보

“몸 망가졌다” 악플에 최설화가 올린 SNS에 올린 글

입력 2019-05-15 19:43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최설화 인스타그램

모델 최설화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속상함을 토로했다.

최설화는 14일 인스타그램에 주황색 란제리를 착용한 사진을 공개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최설화는 “인스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몸이 너무 망가진 거 아니냐’ ‘쟤 운동하는 건 맞냐’ ‘피티샵 운영한다는데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몸이 다른 선수에 비해 약하다’ 등 이런 이야기들을 많이 듣는다”며“내가 생각하는 아름다운 몸과 여러분이 생각하는 아름다운 몸은 다르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는 “사진에 팔뚝 동산처럼 튀어나온 거 보이세요?”라고 물으며 “내가 원하는 몸은 깡 마른 몸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오동통 귀엽게 살이 올라온 몸도 아니다. 그저 하체에 근육이 좀 많아서 건강해 보이고, 무엇보다 종아리와 상체는 근육이 좀 적게 들어가서 라인이 이뻐 보이고 살도 조금씩 있고 이런 몸을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답이 있는 건 아니다. 난 나의 몸을 가꿔가는 거고, 다른 누군가는 저와 다른 기준으로 그에 맞게 가꿔가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최설화 인스타그램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