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바꾼다고 때리고 망치 던지며 위협” 중학생, 체육교사 고소

국민일보

“자리 바꾼다고 때리고 망치 던지며 위협” 중학생, 체육교사 고소

입력 2019-05-15 21:50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기사와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중학생이 체육 교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다.

15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서구 소재의 중학교에 다니는 학생 A군(14)이 이 학교 체육 교사 B씨(35)에게 폭행과 위협을 당했다며 지난 4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A군은 고소장에서 “수업시간에 마음대로 자리를 바꾼다는 이유로 선생님이 얼굴 등을 때리고 수업이 끝난 뒤에는 창고로 데려가 망치를 던지며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A군의 부모는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해 내용을 담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글에 따르면 교사 B씨는 농구 수업 시간에 옆자리 친구와 자리를 바꾸는 과정에서 A군이 소란스럽게 하자 그의 머리를 손으로 때렸다. 그리고 연달아 A군의 머리를 두어 대 더 내리친 뒤 강당 내 물품을 보관하던 곳으로 데려가 욕설을 뱉으며 폭행을 가했다.

체육 시간에 B씨에게 폭행을 당한 후 점심을 먹으러 가던 A군은 한차례 기절했다. 기절한 A군을 친구들이 일으켰고 A군은 곧바로 화장실에 가서 구토했다. 이를 목격한 B씨는 A군의 멱살을 잡고 교무실로 끌고가 “진짜 어지럽게 해줘”와 같은 말로 협박했다.

이어 B씨는 A군을 체육실로 데려가 망치를 들고 “남자답게 둘이서 얘기하자”며 “내가 때릴 때 그렇게 아팠느냐”고 위협했다.

해당 청원글에서 A군의 부모는 “아이는 그 날 하루 두통, 어지러움, 턱관절 통증이 심했다”며 “지금까지도 머리가 아프고 귀에서 윙윙 울리는 소리가 들리고 심할 때는 진통제도 먹는다”고 전했다. 또 “아이가 무엇을 그렇게 잘못해서 심하게 맞아야 하나”라며 “부모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고 찢어진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B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다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