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유예할 듯

국민일보

트럼프,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유예할 듯

입력 2019-05-16 00:11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미국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비치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8일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국과 범위를 발표할 예정이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동차 관세 결정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로이터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미국이 최근 계속됐던 세계 무역 분쟁을 일단 중단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럽연합(EU)과 한국, 일본 등 외국산 차량의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보고서를 90일 동안 검토하고 오는 18일 수입차 관세 부과 대상국과 범위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런데 트럼프 행정부가 이 시한을 다시 6개월 연장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미국이 무역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해 자동차 관세를 협상 카드로 활용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이 자동차 관세의 주요 당사국으로 꼽히는 일본, EU와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일정 기간 연기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자동차 관세 결정 유예 소식이 전해지자 포드와 제너럴 모터스 같은 자동차 회사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미국 자동차 회사들은 관세 인상에 부정적 입장을 취해왔다.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연합은 지난 2월 “수입 차량과 부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실수”라며 “자동차 업계와 그 직원들에게 심각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과 무역협정을 하는 와중에 무역전쟁 전선을 넓히지 않으려는 시도로도 읽힌다. 트럼프 행정부의 유예 계획은 미·중이 최근 서로 관세를 부과하며 금융시장과 세계경제를 지연시키는 상황에 서 나왔다고 미 CNBC방송은 지적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