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 타이베이] ‘코어장전’ 조용인 “시간 두고 더 열심히 연습해야”

국민일보

[GG 타이베이] ‘코어장전’ 조용인 “시간 두고 더 열심히 연습해야”

입력 2019-05-19 19:12 수정 2019-05-19 19:13

‘코어장전’ 조용인이 완패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구성원 개개인의 경험이 충분히 많은 만큼, 연습을 더 열심히 해서 기량을 올리자고 했다.

팀 리퀴드(북미)는 19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의 허핑 농구 체육관에서 열린 G2 e스포츠(유럽)와의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전에서 0대 3으로 패했다.

경기 후 미디어 인터뷰에서 ‘코어장전’ 조용인은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팬들이 저희 경기를 보며 즐거웠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 팬들에게 미안하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그는 “G2는 게임을 빠르면서 창의적으로 한다. 어떤 플레이를 할 지 모르는 팀이다”면서 “잘 대처하지 못하고 져서 많이 아쉬웠다”고 회상했다.

또한 “저희 팀 선수들 개개인이 경험이 많다”면서 “지금까지도 충분히 잘해왔다. 더 잘 하려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까지 시간을 두고 연습을 열심히 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이베이=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