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 타이베이] 끝나지 않은 G2의 도전 “롤드컵에서 iG 잡겠다”

국민일보

[GG 타이베이] 끝나지 않은 G2의 도전 “롤드컵에서 iG 잡겠다”

입력 2019-05-19 20:19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G2 e스포츠(유럽)가 8년 만에 챔피언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입을 모아 “아직 iG에게 이기지 못했다”면서 설욕을 다짐했다.

G2 e스포츠(유럽)는 19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의 허핑 농구 체육관에서 열린 팀 리퀴드(북미)와의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결승전에서 3대 0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파비안 로만 G2 감독은 “우승한 것은 기쁘다. 많은 경기를 하지 못했고 중국팀에게 이기지 못했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 MVP에 오르며 ‘최고의 미드 라이너’ 반열에 오른 ‘캡스’ 라스무스 윈터도 비슷한 목소리를 냈다. 그는 “모두가 잘해줘서 이겼다”면서도 “미완성인 느낌이다. iG에게 이기지 못한 대회다. 다음에는 꼭 복수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포터 ‘미킥스’ 미하엘 뮐 또한 이날 플레이에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아직 iG를 이기지 못했다. 롤드컵에서 iG를 만나 꼭 이기고 싶다”고 다짐했다.

타이베이=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