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때문에 해고” 이웃 여자 끌고가 불 태우려한 50대 男

국민일보

“너 때문에 해고” 이웃 여자 끌고가 불 태우려한 50대 男

입력 2019-05-20 15:33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픽사베이 자료사진

회사에서 해고됐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이려 한 50대 조현병 환자가 검거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18일 오후 6시30분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오피스텔 옥상에서 이웃에 사는 여성 B씨(47)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얼굴만 아는 정도의 사이었으며, A씨가 집으로 들어가려던 B씨를 강제로 끌고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도망친 B씨는 이를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는 2013년부터 조현병을 앓아 치료를 받다가 2017년부터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 때문에 회사에서 해고됐다는 환청이 들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