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살해’ 아버지 ‘주저흔’, 딸 ‘방어흔’ 발견

국민일보

‘의정부 일가족 살해’ 아버지 ‘주저흔’, 딸 ‘방어흔’ 발견

입력 2019-05-21 15:58
방송화면 캡처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과 관련해 아버지 시신에서는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딸의 손 부위에서는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막으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현장 수습 과정 중 두 사람의 시신에서 사망 당시의 상황을 보여주는 주저흔과 방어흔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외부 침입보다는 가족 내부에서 벌어진 일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숨진 3명 중 1명이 나머지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아파트 1층 출입구 및 엘리베이터의 CCTV 녹화영상 등을 정밀 분석해 가족 외 방문자와 귀가 시간 등도 확인했으나 외부 침입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이들 가족이 최근 몇 년간 빚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유가족 진술에 따라 채무 규모도 파악 중이다.

앞서 20일 오전 11시30분쯤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A씨(51)와 어머니 B씨(46), 딸 C양(18)이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6)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B씨와 C양은 침대 위에 A씨는 바닥에 누운 채로 발견됐으며, 몸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D군은 “새벽 4시쯤 방에서 잠들었다가 오전 11시쯤 일어나 집안을 둘러보니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D군은 “평소 가족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고, 새벽에 잠들기 전까지는 가족이 살아있었다”고 진술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