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MWU 코리아 어워즈 2019’ 수상작 공개

국민일보

유니티, ‘MWU 코리아 어워즈 2019’ 수상작 공개

입력 2019-05-22 16:10 수정 2019-05-22 16:13
유니티 제공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는 지난 21일 개발자 콘퍼런스 ‘유나이트 서울 2019’ 현장에서 ‘메이드 위드 유니티 코리아 어워즈 2019’ 시상식을 진행했다.

MWU 코리아 어워즈는 유니티 코리아가 국내 개발자를 지원하고 유니티로 제작된 우수 콘텐츠를 알리기 위해 2017년부터 진행해왔다. 시상식에서는 공개 투표를 통해 결정된 최고 인기작 및 심사단의 호평을 받은 최고 우수작, 총 8개 부문별 우수 작품들을 시상했다.

올해의 최고 인기작은 ASTEROID J의 ‘언제 다 치우냥’에 돌아갔다. 이 작품은 총 투표수 5만1216표 중 최다 득표를 얻어 최고상인 플래티넘상을 수상했다. 득표수 2위를 차지한 실버상에는 파더메이드의 ‘컬러링 디오라마’가, 3위인 브론즈상에는 PLACER의 ‘트리오: 잃어버린 공주 슈’가 선정됐다. 또한 유니티 심사단의 호평을 받은 최고 우수작인 ‘유니티스 픽’은 BSS Company의 ‘탱크 로얄’로 결정됐다.

공개 투표로 선정된 총 8개 부문별 인기 작품도 공개됐다. 파더메이드의 ‘컬러링 디오라마’(베스트 그래픽), STUDIO HG의 ‘메탈릭 차일드’(베스트 PC & 콘솔), 프로젝트 모름의 ‘셔터냥’(베스트 혁신), 서틴스플로어의 ‘STUMPER’(베스트 XR), PLACER의 ‘트리오: 잃어버린 공주 슈’(베스트 모네타이제이션), Feemodev의 ‘길고양이 이야기’(베스트 인디), 청강문화산업대학교 재학생 팀의 ‘MAI: 공허의 도시’(베스트 학생), ASTEROID J의 ‘언제 다 치우냥’(베스트 에셋 활용)이 선정됐다.

올해 MWU 코리아 어워즈는 게임 콘텐츠에 집중한 것이 특징이다. PC 및 콘솔 부문이 신설됐으며, 플랫폼과 장르를 막론한 다양한 우수 게임이 출품됐다. 또한 넷마블이 퍼블리싱하는 기대작인 ‘일곱개의 대죄’ 등 유명 게임도 출품됐다.

한편 MWU 코리아 어워즈 수상작들을 포함한 총 40여개의 기업이 참가한 ‘MWU 쇼케이스’ 및 유니티 콘텐츠 쇼케이스도 많은 참관객들이 방문하며 관심을 받았다. MWU 코리아 어워즈에서 TOP 24까지 오른 게임사들은 무상으로 쇼케이스 부스를 제공받았으며, 게임업계 종사자 및 게임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참관객들을 대상으로 자사의 게임을 소개하는 기회를 얻었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MWU 코리아 어워즈는 매년 국내 게임사와 개발자 분들께 콘텐츠 홍보 기회를 제공하며 큰 관심을 받아 왔다”며, “이번 MWU 코리아 어워즈에서 창의적이고 우수한 작품으로 인정받은 개발사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