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목소리 낸 ‘김학의 사건’ 피해자

국민일보

기자회견서 목소리 낸 ‘김학의 사건’ 피해자

입력 2019-05-22 17:43 수정 2019-05-22 17:49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22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한국여성의전화 주최로 열린 ‘김학의 전 차관 성폭력 사건·고(故) 장자연씨 사건 등 권력층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김학의 전 차관 성폭력 피해 당사자라고 밝힌 여성이 증언하고 있다.

기자회견을 공동 주최한 1042개 여성·인권단체는 두 사건이 “여성에 대한 성 착취와 폭력에 있다”라며 “의혹투성이인 검찰 수사에 대해 끝까지 진상을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뉴시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