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트 라이벌즈, 7월 4~7일 서울 장충체육관서 진행

국민일보

리프트 라이벌즈, 7월 4~7일 서울 장충체육관서 진행

입력 2019-05-23 11:01 수정 2019-05-23 11:08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로 인접 지역 간 대결을 펼치는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 계획을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리프트 라이벌즈는 7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다. 4, 5일 오후 4시부터 그룹 스테이지가 진행되고 6, 7일 오후 5시부터 준결승 및 결승전이 열린다.

리프트 라이벌즈는 각 지역 스프링 스플릿 상위권 팀들이 대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아시아는 한국(LCK),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LMS) 베트남(VCS)이 참가한다. 한국, 중국은 스프링 상위 4개팀이 참가하고 VCS와 LMS는 각각 2개팀씩 출전해 연합전선을 구축한다.

LCK는 통산 7번째 우승을 달성한 SK텔레콤 T1을 비롯해 그리핀, 킹존 드래곤X, 담원 게이밍이 출전한다. LPL은 지난해 롤드컵 우승팀인 인빅터스 게이밍과 ‘임프’ 구승빈이 활약 중인 JD 게이밍, 그리고 펀플러스 피닉스와 탑 E스포츠가 출전을 확정했다. LMS-VCS 연합팀은 플래시 울브즈, 매드 팀, 퐁 부 버팔로, 에보스 이스포츠가 참가할 예정이다. 연합팀 시드는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성적을 바탕으로 정해지면서 플래시 울브즈, 퐁 부 버팔로, 매드 팀, 에보스 이스포츠 순으로 시드 순위가 정해졌다.

양일간 펼쳐지는 그룹 스테이지에서는 각 리그 별 같은 순위를 기록한 팀끼리 한번씩 경기를 한다. 이 같은 결과를 합산해 그룹 스테이지 1위를 기록한 팀은 결승으로 직행하고 나머지 2, 3위 팀은 5전 3선승제의 준결승을 치러 결승 진출자를 가린다.

준결승과 결승은 모두 5전 3선승제로 치러지며, 여기서부터는 출전 순서를 각 팀 코칭스태프가 결정할 수 있다. 다만 5전 3선승에 있어 지역별 4개팀은 모두 한 차례씩 출전하는 것이 원칙이다. 3경기만에 끝날 경우 한 팀은 출전하지 않고, 5경기까지 갈 경우에는 한 팀이 두 번 출전하게 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