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업가 시신 발견…경찰, 국제PJ파 부두목 추적 중

국민일보

50대 사업가 시신 발견…경찰, 국제PJ파 부두목 추적 중

입력 2019-05-23 12:11 수정 2019-05-24 00:13
피의자들이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하고 달아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이 50대 부동산업자를 살해한 혐의로 광주지역 조직폭력배 국제PJ파 부두목 조모(60)씨를 추적하고 있다. 살해에 가담한 것으로 보이는 공범 등 3명은 검거해 조사 중이다.

2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0시30분쯤 경기도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주차된 BMW승용차에서 실종신고 된 부동산업자 박모(56)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차량 뒷좌석에 옷과 담요로 덮여 쓰러진 채 발견된 박씨는 얼굴 등 전신에서 타박상과 피부 일부가 떨어져 나오는 등 심한 구타를 당한 흔적이 있었다.

박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북 전주시 자택에서 국제PJ파 부두목인 조씨를 만난다며 집을 나섰고 이날 오후 2시20분쯤 친형과 마지막 통화 후 연락이 끊겼다. 다음날 오전 7시쯤 서울 성수대교 인도에서 행인이 박씨의 휴대폰을 발견하자 가족들은 납치를 의심하고 이날 오전 11시 실종신고를 했다.

조씨가 박씨에게 거액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보는 등 이들은 평소 투자 문제로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정오 광주시의 한 일식집에서 만난 박씨와 조씨는 식사 후 노래방에서 공범 홍모(61)씨와 김모(65)씨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 다음날인 20일 오전 1시 조씨 일행은 의식이 없어보이는 박씨를 BMW차량에 태우고 이동했다. 차량은 조씨의 친동생(58)이 운전했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용의 차량을 추적해 21일 오후 10시30분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차량과 박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어 경찰은 주변 CCTV 확인해 22일 양주시 율정동의 한 모텔에서 홍씨와 김씨 등 공범 2명을 찾았다. 이들은 수면유도제를 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으며, 방에서 성분미상 알약 6정이 확인됐다.

이들이 남긴 유서에는 가족에게 남기는 메시지와 “박씨가 반말을 해 다툼이 생겼고 폭행하게 됐다”고 범행을 시인하는 내용, 시신 유기 장소 등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국제PJ파 조직원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현재 병원에서 회복 중이다. 또 BMW차량을 운전한 조씨의 친동생도 22일 새벽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국제PJ파 부두목 조씨를 추적 중”이라며 “광주청 및 활동지인 서울청과 공조해 신속하게 검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