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 유출한 강효상·외교관 강력 처벌” 靑 국민청원

국민일보

“기밀 유출한 강효상·외교관 강력 처벌” 靑 국민청원

입력 2019-05-24 05:44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주고 받은 통화 내용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외교관과 이를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23일 “강효상 의원이 외교부 직원에게 보이스톡으로 전달받은 내용은 국가 기밀 3급에 해당한다”며 “이런 행위는 간첩과 다르지 않은 이적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 기밀을 공개한 국회의원 강효상과 이를 유출·전달한 외교부 직원 모두 국법에 따라 철저히 죄를 물어주시기를 청원한다. 법원도 정치적 편향 없이 적확한 판결을 내려주기를 당부한다”고 적었다. 이 청원은 23일 오후 6시 기준 약 5300명이 동의했다.


고민정 대변인이 2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국당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강 의원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5월 하순 일본 방문 뒤 잠깐이라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 관계자와 소식통 등으로부터 청와대나 백악관이 브리핑하지 않은 사실을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을 심각한 사안으로 규정한 청와대와 외교부는 대미 외교 라인과 주미 대사 등을 상대로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 결과 강 의원의 고등학교 후배인 고위 외교관 A씨가 정상 간 대화내용을 보이스톡으로 강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기밀 누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기자들을 만나 “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고 유출한 사람 본인도 기밀 누설을 시인했다”며 “조만간 감찰 결과에 대해서 외교부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준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