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기밀 누설, 무책임한 행동” 비판한 뜻밖의 인물은

국민일보

“강효상 기밀 누설, 무책임한 행동” 비판한 뜻밖의 인물은

입력 2019-05-24 00:01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불거진 강효상 의원의 청와대 기밀 누설 의혹 사건에 대해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23일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최우선 가치는 국익이다.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대한민국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외교관·정치 모두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 어느 때보다 한·미 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 모두 냉정을 되찾고 말을 아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열린 고성 산불 화재 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한 강원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 의원의 주장은 강 의원을 옹호한 당의 입장과는 다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폭로된 내용은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라며 “한마디로 외교, 국민 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씌워가는 모양”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주고받은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알린 외교관 A씨는 기밀 누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현직 외교관이) 대외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것으로 확인했고 유출한 사람 본인도 누설에 대해서 시인한 것을 말씀드린다”며 “조만간 감찰 결과에 대해서 외교부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준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