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 의혹… 초대 여성만 25명”

국민일보

“양현석,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 의혹… 초대 여성만 25명”

입력 2019-05-27 09:40 수정 2019-05-27 09:44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이하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예고편 영상 캡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6일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는 ‘버닝썬 사태 한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이 뜨더니 곧 성폭행과 마약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제보자가 등장했다. 제보자는 “나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죽을 뻔했다. 그때 태국 사람들이 준 술이 위스키였다”며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가수 승리의 모습과 함께 태국인 재력가 밥씨, DJ인 오모씨, YG 자회사인 YGX 이사가 언급됐다. 밥씨는 과거 한 방송에 등장해 “승리를 전혀 모른다”고 말했던 인물이다. 제보자는 “(YGX 이사가) 태국 사람을 챙기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뭔가를 안내하는 듯한 역할”이라고 회상했다.


제작진은 예고편에서 “당시 양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명이 강남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기다렸는데,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가운데 10명은 YG와 친분 있는 강남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화류계 여성이라는 내용도 더했다.

영상 마지막에는 ‘수상한 모임. 그리고 YG 양현석. 초대된 여성만 25’ ‘YG 양현석 대표 동남아 재력가 2명 접대 목격’이라는 자막을 덧붙였다.

이같은 의혹에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로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며 반박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