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떼’ 나온 천만 원짜리 낙타털 침대 업체가 환불 거절한 이유

국민일보

‘벌레떼’ 나온 천만 원짜리 낙타털 침대 업체가 환불 거절한 이유

입력 2019-05-27 10:04 수정 2019-05-27 11:42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1000만원을 호가하는 ‘낙타털 침대’에서 애벌레 등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침대를 쓴 소비자는 피부병까지 얻었다고 주장했지만 업체 측은 소비자의 부주의로 벌레가 유입된 것이라고 반박하며 환불 요구를 거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소비자 제보를 토대로 낙타털 침대의 고가의 수입 매트리스에서 나방과 애벌레가 무더기로 나왔다고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장모씨는 지난 3월 자신의 침대 매트리스 안에서 애벌레와 나방 사체들을 발견했다며 보건소에 조사를 의뢰했다.

해당 침대는 스위스에서 수입한 제품으로 매트리스의 주요 소재는 낙타털이다. 2년 반 동안 침대를 쓴 장씨는 피부병까지 얻었고 벌레가 원인이라는 병원 진단까지 받았다고 호소했다.

업체 측은 소비자 부주의로 벌레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에서 팔린 같은 제품에서 이런 일이 단 한 번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업체는 소비자의 환불 요청에 대해 매트리스 교환만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전문가들은 낙타털에 있던 유충이 제조나 가공 단계에서 걸러지지 않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가구 표면에서 발견된 집 진드기와 달리 이 벌레들은 매트리스 속에서만 발견됐기 때문이다.

양영철 한국유용곤충연구소 대표는 YTN에 “매트리스 만들 때 낙타털이라는 동물의 털을 이용하는데, 이런 것들을 만드는 회사에서 그런 소재들을 대량으로 어디서 보관을 하지 않겠냐. 그 과정에서 해충들에 오염이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청소업체 관계자도 “매트리스에서 벌레가 그렇게 나오는 건. 딱히 벌레가 많이 나올 환경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매트리스 말고는 집안 어디에서도 벌레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장씨는 한국소비자원에 분쟁 조정을 신청하는 한편 현재 민사 소송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의 분석 의뢰를 받은 질병관리본부는 유충 종류 규명과 유입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