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33명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현지 기상 상황(영상)

국민일보

한국인 33명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현지 기상 상황(영상)

입력 2019-05-30 08:54 수정 2019-05-30 09:55


33명의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탄 유람선이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전복된 가운데, 구조대가 폭우가 내리는 악조건하에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 현장의 날씨가 얼마나 좋지 않은지를 보여주는 현장 영상이 올라와 많은 이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벨기에 출신 프리랜서 기자인 소티리 딤피노우디스는 30일(한국시간) 트위터에 사고 장소인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가 인근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어두운 저녁 구급차 등 구조 차량이 줄지어 지나갔다. 창밖으로 빗방울이 굵게 보일 만큼 비가 많이 내렸다. 비가 내리는 소리도 요란했다.

영상을 접한 많은 이들은 기상 악조건을 걱정하면서 실종자에 대한 구조 작업이 하루 속히 이어지길 기도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외교부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한국인 단체여행객 33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7명이 사망했다고 30일 밝혔다. 사고 지역은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 지구다. 유람선에는 한국인 단체여행객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탑승했으며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한 뒤 침몰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 33명 중 현재 7명이 구조됐고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며, 사망자는 7명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