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용히 와서 ‘쓱’… 그래서 더 무서운 헝가리 참사 순간

국민일보

[영상] 조용히 와서 ‘쓱’… 그래서 더 무서운 헝가리 참사 순간

입력 2019-05-30 21:01 수정 2019-05-30 22:40
ATV 유튜브 영상 캡처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채 침몰한 ‘허블레아니(인어)’호의 침몰 순간이 생생하게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현지 경찰과 언론 ATV는 30일 유튜브를 통해 허블레아니호가 교각 아래를 지나는 도중 크루즈선 ‘바이킹시긴’과 충돌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다뉴브강에서 운항 중인 허블레아니호와 이를 뒤따르는 바이킹시긴이 포착됐다. 두 선박은 처음에 어느 정도의 거리를 유지했으나 바이킹시긴이 빠른 속도로 허블레아니호를 따라잡기 시작했다.



시선을 끄는 부분은 충돌 직후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하는 순간이다. 두 선박이 맞닿은 후 약 7초 만에 허블레아니호는 완전히 전복됐다. 선박 일부가 파손되는 모습이나 양쪽 선박 중 하나가 잠깐이라도 주춤하는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대참사라고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허블레아니호는 아무렇지 않게 가라앉는다. 뒤를 들이받은 바이킹시긴 역시 충돌 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계속 운항한다.

앞서 허블레아니호는 29일 오후 9시5분쯤(한국시간 30일 오전 4시5분) 다뉴브강을 운항하던 중 전복했다. 배에는 국내 여행사 ‘참좋은여행’ 패키지 투어를 하던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헝가리 승무원 2명 등 35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사망하고 21명이 실종됐다. 현재까지 구조된 사람은 7명이다. 현지에서는 구조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사고 현장에서는 헝가리 차관급 인사가 구조 작업을 지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상황 관리에 돌입했다. 또 현지에 외교부, 소방청 등 참여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을 급파했다.

(영상이 포털사이트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