긁힌 상처까지…“일본이 견제하던데” 질문에 이강인 답변

국민일보

긁힌 상처까지…“일본이 견제하던데” 질문에 이강인 답변

입력 2019-06-05 07:21 수정 2019-06-05 08:00
뉴시스

한국 U-20(20세 이하) 축구 대표팀 이강인의 활약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과의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전이 끝난 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강인의 경기 장면을 편집한 영상이 다수 올라왔다.

한국은 5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후반 38분 터진 오세훈의 골에 힘입어 일본에 1대 0으로 이겼다.

오세훈과 투톱으로 나선 이강인은 일본 수비진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가벼운 부상이 잇따랐다. 전반 40분 니시카와 준과 볼 다툼 중 오른쪽 허벅지를 맞았고, 일본 선수가 휘두른 팔꿈치에 맞아 코 부분이 부어오르기도 했다. 곧장 의무팀이 투입됐지만 이강인은 괜찮다는 사인을 보낸 뒤 다시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의 왼발 킥 능력은 경기장 곳곳에서 빛났다. 전반 23분 일본의 골대 오른쪽을 스친 날카로운 프리킥은 한국이 이 경기에서 기록한 첫 슈팅이었다. 이강인은 이후에도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현역 시절 즐겨 썼던 ‘마르세유 턴’ 등을 선보이며 상대의 강한 압박을 무력화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경기 직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나타난 이강인의 목에는 긁힌 상처가 있었다. “일본 선수들의 강한 견제를 당한 것 같다”는 취재진 질문에 이강인은 “그런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내게 견제가 많이 오면 다른 형들에게 찬스가 날 수 있다”며 담담히 말했다. 이어 “그러든 안 그러든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팀이 승리할 수 있게 노력하는 게 내 목표”라고 강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