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인양작업 순조로워, 마지막 시신 발견까지 노력할 것”

국민일보

외교부 “인양작업 순조로워, 마지막 시신 발견까지 노력할 것”

입력 2019-06-11 16:44 수정 2019-06-11 17:08
침몰 유람선 선체 인양이 시작된 11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헝가리 구조대가 선체 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인양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양 중 여러 변수가 있을 수 있고 선체 수색도 있다”며 “여러 가지 관찰을 하고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수색일정에 대해 “정부는 마지막 시신이 발견될 때까지 최대한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며 “오늘 선체 인양 결과는 섣불리 예단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오늘 선체 인양과 실종자 수색 결과를 보고 정부 내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향후 수색에 대해 논의하고 결과를 적절한 경로로 발표할 것”이라며 “유족 귀국 이후에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와 함께 장례 절차 등 행정 절차를 차질 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사고 책임규명을 위한 헝가리 당국과의 사법공조 조치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전했다. 강 기획관은 “사고 발생 초기부터 강경화 장관이 직접 현지에서 사고 원인 조사와 책임자 처벌, 적절한 보상을 헝가리 당국에 요청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수사나 조사 관련 사항은 설명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헝가리 대테러청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쯤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한국인 실종자와 헝가리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4구가 발견됐으며 여기에는 어린아이로 보이는 시신도 포함됐다.

헝가리 선장 추정 시신을 제외하고 발견된 시신 3구의 신원이 모두 한국인으로 확인된다면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이날 기준 생존자는 7명, 사망자는 22명, 실종자는 4명이 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