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함께 발견된 6세 여아, 선실 계단 근처서 수습”

국민일보

“엄마와 함께 발견된 6세 여아, 선실 계단 근처서 수습”

입력 2019-06-11 17:05 수정 2019-06-11 17:11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침몰 유람선 선체 인양이 시작된 11일 오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선체 내 시신을 수습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가라앉은 허블레아니호가 침몰 13일 만에 수면 위에 올랐다. 인양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발견된 실종자 시신은 총 4구다.

헝가리 언론 24HU는 11일(현지시간) 수습된 한국인 시신 중 2구가 실종된 6세 여아와 그 어머니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아직까지 이들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허블레아니호 탑승객 중 어린아이는 단 한 명이어서 최연소 실종자인 6세 여아가 맞을 것이라는 데 무게가 쏠린다. 이들은 2층 갑판에서 1층 선실로 내려오는 계단 근처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헝가리 구조당국은 이날 오전 6시47분부터 크레인 ‘클라크 아담’으로 선체 인양을 시작했다. 이후 25분 만에 선체 상단의 조타실이 모습을 보였다. 이어 모터 펌프를 이용해 선체 내 물을 빼는 배수 작업이 이뤄졌다.

인양 시작 1시간 만인 7시43분에는 허블레아니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조타실에서 수습했다. 이어진 인양에서는 한국인 실종자로 보이는 시신 3구를 발견했다.

이 시신 3구의 신원이 모두 한국인으로 확인된다면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이날 기준 생존자는 7명, 사망자는 22명, 실종자는 4명이 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