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에워싼 시위대 기세에…홍콩 ‘범죄인 인도법’ 일단 연기

국민일보

의회 에워싼 시위대 기세에…홍콩 ‘범죄인 인도법’ 일단 연기

입력 2019-06-12 15:48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홍콩 입법회가 국내외 반발에도 12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도망범 조례<逃犯條例>)' 개정안에 대한 2차 심의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법 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CNN 캡처

시위대 수만명이 홍콩 의회인 입법회 주위에 몰려들면서 12일로 예정됐던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가 일단 연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 예정됐던 심의가 잠정 연기됐다고 전했다. 변경된 심의 일정은 추후 홍콩 입법회 의장이 의원들에게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 개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대는 이날 이른 아침부터 입법부 청사 주위에 몰려들었다. 이들은 주변 도로를 봉쇄하고 바리케이드를 치는 등 경찰과 대치 중이다. 일부 시위대는 전날 밤부터 도로를 점거한 채 입법회 주변을 둘러싸고 밤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12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기 위해 거리로 나온 홍콩 시민들.CNN캡처

12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기 위해 거리로 나온 홍콩 시민들.CNN캡처

시위대의 규모는 시간이 갈수록 점차 불어나는 모양새다. 청년 중심이었던 2014년 우산혁명 때와 달리 이번 시위에는 교사, 사회복지사, 예술가 등 훨씬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SCMP는 홍콩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법안 추진 의사를 천명한 만큼 이르면 27일 범죄인 인도법에 대한 최종 표결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홍콩 야당과 시민들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반중 성향의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이 중국 본토로 강제 송환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