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여아 인생에 눈물나는 첫경험…영상을 보니

국민일보

8살 여아 인생에 눈물나는 첫경험…영상을 보니

입력 2019-06-14 00:01 수정 2019-06-14 00:01
유튜브 캡처

첫사랑, 첫돌, 첫눈, 첫걸음, 첫손님 등. 처음이라는 말은 왠지 설렘과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SNS상에서 첫경험에 눈물짓는 8살 여자 어린이의 영상이 네티즌 사이에 잔잔한 감동을 주며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유튜브와 페이스북에 ‘인생 첫 이빨 뽑기’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4분3초 분량의 영상은 유튜브 키즈크리에이터 ‘퍼니블리’ 임채윤(8·금빛초)양이 이른 아침 이가 흔들리자 아빠에게 이를 뽑아달라며 시작된다. 치과 대신 집에서 뽑고 싶다는 아이의 말에 가족들은 옛 방식인 실과 따듯한 물 등을 분주히 준비한다.

이 과정에서 처음으로 이를 뽑게 돼 두려워하는 아이와 나누는 아빠의 대화, 이를 뽑고 난 후의 태도, 뽑은 이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아빠와 아이의 반응이 긴장과 웃음 그리고 귀여움과 감동으로 다가온다.

학교에 가야 하는 오빠에게 이 뽑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아빠는 “이 빠지면 뭐하고 싶냐”는 말로 퍼니블리의 관심을 돌리며 눈깜짝할 새에 이를 뽑는다. 퍼니블리는 갑자기 끝나 버린 이 뽑기에 놀라기도 했지만 앞으로 이를 뽑게 될 동생들에게는 “주사 맞는 것보다 덜 아프다”며 “이 뽑는 것을 두려워 말라”고 용기의 말도 해주었다.

뽑힌 이와 새롭게 날 이에게는 울컥하며 인사를 전했다. “고마워~ 그리고 이가 나면 또 내 곁을 떠나겠다”며 감사와 슬픔을 전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튜브 캡처

영상을 본 네티즌은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퍼니블리 영상보고 웃고 울고 했네요” “귀여움과 잔잔한 감동이 있어요. 너무너무 예뻐요” “내가 더 긴장. ㅋㅋ” “넘 너무 너무나 귀엽다. 감수성 폭발 퍼니블리 힘내요” “‘아이들이 이가 흔들릴 때 아빠가 그런 이야기를 해주면 좋을 듯… 감동받았어요” “이 뽑는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럽네요. ㅎ” “이 뽑는 게 이리 귀여울 일인가~^^” “아이들이 이가 흔들릴 때 이렇게 해보라. 딸을 키우는데 최고의 영상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아이의 유쾌함과 사랑스러운 마음을 전하고 싶어 최근에 유튜브를 시작했다는 아빠(임민택·50)는 “최선을 다해 아이를 존중하고 싶어 촬영에 거의 관여를 안 한다”고 했다. 이에 아이템 선정 등을 퍼니블리가 직접 정하고 아이템이 선정되면 혼자 다른 크리에이터들의 영상을 보고 공부를 해, 대사나 대본 없이 애드립으로 진행한다고 했다.

또한 촬영 전 행복한 분위기 만들기는 아빠가, 총감독과 의상은 엄마(소정화·42), PD역할과 촬영·편집·메이크업은 큰언니 채은(18·복정고2)양, 조명·소품·보조출연은 오빠 채민(16·태평중3)군이 하는 등 가족이 함께 퍼니블리 콘텐츠를 만들어간다며 퍼니블리는 키즈유튜브크리에이터가 아니라 패밀리유튜브크리에이터라고 소개했다.

대부분의 키즈크리에이터들은 성인 크리에이터들로부터의 영향과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촬영방식으로 인해 먹방으로 시작하고 있지만, 점차 촬영 아이템의 분야를 다양한 리뷰, 여행, 춤, 노래 등으로 범위를 넓히며 다양성, 재미, 유익성 등을 확보하며 국내외로 확대해가고 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