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했던 김정민의 포지션 변화, 자충수 됐다

국민일보

애매했던 김정민의 포지션 변화, 자충수 됐다

입력 2019-06-16 03:03 수정 2019-06-16 03:13
김정민(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AP뉴시스

김정민의 수비형 미드필더 선발 복귀는 실패로 돌아갔다. 공격에서도, 수비에서도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지 못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김정민의 부진과 함께 한국은 우승 문턱에서 고개를 숙여야 했다. 한국축구 역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첫 결승은 준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정정용호는 16일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대 3으로 패했다.

한국의 전술적 열쇠는 김정민이 쥐고 있었다.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로 구성된 스리백 앞에 위치해 공수간의 연결고리 역할을 맡았기 때문이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배치된 김정민을 보좌할 미드필더로 조영욱과 김세윤이 배치됐다. 이는 정 감독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들고나온 승부수기도 했다. 김정민은 수비적인 재능보다는 공격적 능력이 두드러진 미드필더 선수였기 때문이다. 조영욱 역시 본래 포지션이 공격수였기 때문에 수비적인 역할을 할 미드필더 선수가 없다는 것을 의미했다. 결승인 만큼 수비적으로 경기를 풀어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정 감독은 상당히 공격적인 대형을 들고 나왔다.

우크라이나는 안정적으로 중앙을 장악했다. 중앙 수비수와 미드필더, 스리톱 공격수들 간의 간격 조율에서 그러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른 시간 페널티킥 실점을 내주자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직선적인 운영을 펼치는 듯하다 짧은 패스로 중앙으로 치고 올라가는 본래의 축구로 회귀했다. 이 과정에서 김정민이 고립되기 시작했다. 측면과 중앙에서 빠르게 부분 전환을 가져가며 공격을 퍼붓는 우크라이나의 경기운영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민은 적극적인 압박을 하는 우크라이나 미드필더들을 상대로 어려움을 겪었다. 불안한 퍼스트 터치는 상대에게 공격기회를 가져다주기도 했다. 중앙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해야 할 김정민이 고립되며 한국은 공격 과정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중원에서의 흐름을 완전히 빼앗기자 이강인이 볼을 받기 위해 아래로 후퇴하기 시작했다.

정 감독은 후반전이 들어서자 전술적인 변화를 가져갔다. 공격적인 상대의 좌우 윙백들을 의식했다. 스리백 운영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대형을 전환했다. 우크라이나의 수비진들을 좌우로 넓게 잡아당기기 위한 전술 변화였다. 전반전 고전했던 김정민을 전진시키기 위해 김현우의 위치를 좀 더 내렸다. 김정민의 공격적 재능을 살리기 위한 변화이기도 했다.

전반전 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김정민의 분투가 시작됐다. 수비적인 리스크를 김정민이 함께 부담하게 되자 점차 전진하기 시작했다. 후반 17분 강력한 중거리 슛을 때리는 등 과감한 모습도 보였다. 우크라이나는 침착하게 대응했다. 5-4-1 대형으로 전환하며 수비적으로 내려앉았고, 역습 기회를 노렸다. 결국 연달아 득점을 터뜨리며 3대 1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를 두지 않았던 공격적인 승부수는 결국 자충수가 됐다. 중앙으로 집중되는 우크라이나의 강한 압박에 한국 수비진들은 흔들렸고, 이강인은 후퇴했다. 중원 장악력을 내준데 이어 측면 윙백 대결에서도 완패하며 결국 한국은 고개를 숙였다.

송태화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