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광연 별명 뿌듯해요"

국민일보

"빛광연 별명 뿌듯해요"

입력 2019-06-17 10:17 수정 2019-06-17 10:19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U-20 축구대표팀 골키퍼 이광연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광연은 ‘빛광연’이라는 별명에 대해 “막상 들어보니 뿌듯하다”면서 “이렇게 사랑해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미소지었다.


신유미 인턴기자, 뉴시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