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킹’ 김수로, 순간속도 350km 곡예비행 도전

국민일보

‘스릴킹’ 김수로, 순간속도 350km 곡예비행 도전

입력 2019-06-17 16:41

‘스릴킹’ 맏형 김수로가 역대급 스릴에 도전한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채널 예능 ‘스릴킹’은 첫 방송 이후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 중심에는 어떤 예능에서도 쉽게 볼 수 없었던 좀비 체험, 동굴 속 번지점프, 극강의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장 길이 집라인 등 각양각색의 액티비티의 향연이 있었다.


‘스릴킹’ 첫 방송부터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액티비티는 윙워킹이었다. 안전 규정상 몸무게를 초과한 김수로를 제외한 뮤지, 송재림, 윤소희 세 멤버들이 비행기 날개 위에 앉아 비행하는 기상천외한 윙워킹 도전기는 TV앞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쫄깃하게 만들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런 가운데 오늘(17일) 방송되는 ‘스릴킹’ 최종회에서는 그런 윙워킹을 체험하지 못해 아쉬워했던 김수로를 위해 특별한 액티비티를 준비했다고. 바로 전투기에 탑승해 즐기는 고공 액티비티다. 자신만을 위해 준비된 깜짝 액티비티에 김수로는 스스로 옷을 갈아입고 탑승 준비를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전투기를 타고 즐기는 곡에비행은 순간 속도 350km, 비행시간 20분 등 굉장한 스펙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아찔한 360도 회전, 급상승과 급하강의 반복 등 다이내믹한 공중 곡예가 아찔한 스릴을 배가시킬 전망. 특히 제작진이 앞서 공개된 윙워킹보다 더욱 짜릿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혀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과연 지금까지 어떤 스릴을 만나도 멤버들을 먼저 챙겼던 든든한 맏형 김수로가 전투기 곡예비행 도전을 완수할 수 있을까. 높은 상공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공중곡예가 어떤 재미와 스릴을 안겨줄까. 이 모든 질문의 답이 공개될 ‘스릴킹’ 4회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스카이드라마(skyDrama) ‘스릴킹’은 긴장과 도전을 즐기는 셀럽 4인 김수로, 뮤지, 송재림, 윤소희가 액티비티 마니아들의 성지로 불리는 영국을 찾아 실제로 익스트림 액티비티를 체험해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에 없던 스릴을 안겨줄 ‘스릴킹’ 영국편 마지막 회는 오늘(17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봉규 sona71@kmib.co.kr 사진=스카이드라마 제공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