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 있었지만 성매매 안해” 정마담, YG 성접대 부인

국민일보

“여자들 있었지만 성매매 안해” 정마담, YG 성접대 부인

입력 2019-06-18 14:00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이른바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 종사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이번 의혹을 규명할 핵심 관계자로 꼽힌다.

경찰은 A씨에게 당시 접대 자리에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한 사실이 있는지, 실제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당시 일부 여성들이 술자리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성매매는 없었다”며 성매매 알선 의혹 전반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27일 YG엔터테인먼트가 2014년 7월 한 고급식당을 빌려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자리에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 10명 등 여성 25명이 동석해 성매매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양 전 대표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실제 성매매가 있었다고 해도 만약 방송 내용처럼 2014년 7월쯤 성매매가 이뤄졌다면 공소시효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아 기소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