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윤석열 지명, 윗기수 옷 벗으라는 의미 아냐”

국민일보

박상기 “윤석열 지명, 윗기수 옷 벗으라는 의미 아냐”

입력 2019-06-19 17:50 수정 2019-06-19 18:19
박상기(왼쪽) 법무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개회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지명 배경에 대해 “적폐 수사에 대한 마무리가 필요하고, 검찰 조직 문화를 쇄신할 수 있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19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가 있는 법안들이 있다. 이 법안들이 관철될 수 있도록 하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자는 문무일(58·18기) 검찰총장보다 사법연수원 기수로 5기수 아래다. 검찰총장 기수가 내려갈 경우 상명하복 문화를 고려해 선배 기수가 옷을 벗는 게 검찰 내부 관행으로 알려져 있다.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취임하면, 전국 고검장·지검장으로 포진해 있는 사법연수원 19~22기 검사장들은 사의를 표할 가능성이 있다.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은 전날 사의를 표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법개혁특위에서 “기수 파괴라는 표현도 있다. 가운데에 낀 기수들은 다 옷을 벗으라는 의미인가”라고 물었고, 박 장관은 “그런 의미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흔히 기수 문화라고 얘기하는데 여러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조직 문화 쇄신 차원에서도 그런 것(기수문화)들을 깰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기수가 아니라 검사로서 자세와 능력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 지명 이후 검찰 조직의 동요 가능성에 대해 “아직 동요하는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다음달 25일 취임한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