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땀에 흠뻑 힘겨운 모습 그대로… 생방송 중 돌연 교체

국민일보

김주하, 땀에 흠뻑 힘겨운 모습 그대로… 생방송 중 돌연 교체

입력 2019-06-19 23:05
MBN ‘뉴스8’ 방송화면 캡처

김주하 앵커가 뉴스 진행 도중 돌연 다른 앵커로 교체돼 시청자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김 앵커는 19일 오후 MBN ‘뉴스8’ 진행 중 이상 증세를 보였다. 머리카락이 젖을 정도로 식은땀을 흘렸고 뉴스를 전하는 목소리 마저 떨렸다. 힘겨워하는 김 앵커의 모습은 그대로 방송을 탔고 이내 다른 앵커로 교체됐다.


이어 등장한 한성원 앵커는 “김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MBN 측도 복수의 매체에 “김 앵커의 건강상의 문제”라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