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 1호 이 나라 떠났다, 야반도주” 전여옥 맹공

국민일보

“문빠 1호 이 나라 떠났다, 야반도주” 전여옥 맹공

다혜씨 부부 관련 각종 의혹 제기… “청와대, 오만하고 초라한 변명으로 으름장”

입력 2019-06-20 16:25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부부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고 치고 허겁지겁 야반도주한 부부를 위해 청와대가 오만하고 초라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왼쪽은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오른쪽은 문재인 대통령과 장녀 다혜씨. 국민일보DB 및 뉴시스

전 전 의원은 19일 자신의 블로그에 ‘문빠 1호에 대해 묻지도 말하지도 말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다혜씨 부부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전 전 의원은 “대통령 딸 문다혜씨는 아버지 선거운동 무렵 선거 동영상에서 ‘문빠 1호 문다혜입니다. 엄마가 일하면서도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나라를 우리 아빠가 만들어줄 것’이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아빠가 대통령이 되고 나서 요가강사 워킹맘이었던 문빠 1호는 이 나라를 떠났다”고 적었다.

2017년 5월 8일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다혜씨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다혜씨 부부의 해외 이주 과정은 야반도주의 전형적 형태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대통령 사위가 집 명의를 아내에게 넘겨 세금을 내고 해외로 허겁지겁 튀어버린 것은 야반도주의 전형적 행태”라면서 “사위 이름으로 된 재산을 제로로 만들기 위해 세금을 두 번 내는 불이익까지 감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올 초 다혜씨 부부의 해외 이주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부부가 거주하던 구기동 빌라의 거래도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월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일보DB

다혜씨 남편이자 대통령의 사위인 서모씨가 2010년 매입한 구기동 빌라는 2012년 대통령선거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거주했던 곳이다. 서씨는 2018년 4월 빌라를 다혜씨에게 증여했고, 다혜씨는 다시 3개월 뒤인 지난해 7월 빌라를 매각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다혜씨 가족은 빌라 매각 이튿날 아들의 초등학교에 해외 이주를 사유로 정원 외 관리를 신청했다.

전 전 의원은 서씨의 취업과정도 거론했다. 그는 “대통령 사위가 태국 현지 회사에서 이메일 한 통으로 채용된 것은 아들을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해 취업증명서가 필요했던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도 했다.

이어 다혜씨 부부가 아들의 학교를 허위 신고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전 전 의원은 “다혜씨 부부가 애초 서울시교육청에 신고한 국제학교는 동남아의 사립학교로 연간 학비는 2500만원”이라면서 “그런데 해당 사립학교는 ‘그런 학생은 등록한 적이 없다’고 한다. 그러니까 대통령 딸 부부는 학교도 허위신고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왜 이렇게까지 모든 것을 가짜로 신고하면서까지 외국으로 갔을까”라면서 “연간 7억~9억원에 이르는 경호를 받는 대통령 딸 부부는 반드시 해명하라”고 요청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국민일보DB

이어 청와대도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청와대는 ‘대통령 외손자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에 다니고 있다. 대통령 사위 취업에 불법은 없었다’고 했다”면서 “국민은 그걸 물은 게 아니라 왜 허위신고를 하면서까지 외국으로 서둘러 떠났는지를 묻는 것이다. 또 사위가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 공정하게 취직했는지 밝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공개하라는 악의적 행태를 중단하라’고 으름장을 놓았지만 이게 왜 악의적인 행태인가. 숨기거나 허위 신고하는 것이 악의적인 행태 아닌가”라면서 “클린턴 부부가 공교육을 부르짖다 딸 첼시를 사립학교에 보냈을 때 미국 언론은 그들의 이중성과 위선을 비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조건 믿어라’라는 식의 오만하고도 초라한 청와대 변명에 문빠 1호 문다혜 해외 이주의 진실이 그대로 드러난다”고 덧붙였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