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교 급식서 발견된 고래회충…학생‧학부모 ‘불안’

국민일보

인천 고교 급식서 발견된 고래회충…학생‧학부모 ‘불안’

입력 2019-06-25 05:58 수정 2019-06-25 10:20
KBS뉴스 화면 캡처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교육 당국은 조사에 착수했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한 고교 학생이 “급식으로 배식된 생선에서 고래회충을 발견했다”고 학교 측에 알렸다. 이 사실을 전달받은 학교 측은 생선을 납품한 식재료 업체에 알리고 업체가 있는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관할 교육지원청은 구청에 급식과 관련한 사진 등을 보내고 납품 업체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다행히 이날 급식을 먹고 배탈이나 메스꺼움 등의 이상 증세를 보인 학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래회충에 감염된 생선을 먹으면 2~4시간 후 복통이나 메스꺼움 등의 증상과 함께 식은땀을 흘린다. 다만 열에 약해 60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죽는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운영위원회까지 열었지만 학교의 책임 있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SNS 등에 관련 사진을 게시하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