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이라 예민해서” 급식서 고래회충 나온 학교장 발언 논란

국민일보

“여학생이라 예민해서” 급식서 고래회충 나온 학교장 발언 논란

입력 2019-06-25 15:33
KBS 캡처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이 학교 교장이 “여학교라 예민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한 고교 학생이 “급식에 나온 생선에서 고래회충을 발견했다”며 학교 측에 신고했다. 학교 측은 식재료 업체에 이같은 사실을 전하고 관할 구청에 신고했다. 관할 교육지원청은 구청에 납품 업체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상태다.

고래회충에 감염된 생선을 먹으면 2~4시간 후 복통이나 메스꺼움 등의 증상과 함께 식은땀을 흘린다. 다만 열에 약해 60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죽는다. 문제가 된 생선은 전날중식 메뉴로 제공된 삼치구이였다. 다행히 이날 급식을 먹고 이상 증세를 보인 학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학부모들을 상대로 사과했지만 재학생 일부는 학교 측의 대응과 급식 관리에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문제가 된 것은 교장의 발언이었다. 그는 사건이 불거진 후 “남학생들이었으면 툭툭 털고 먹었을 텐데 여학교라 비주얼적으로 예민한 것 같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고래회충이 나와서 학생들이 화가 난 게 아니다. 학교의 대처가 매우 미흡했기 때문”이라며 “영양사, 조리사를 찾아가 기생충이 나왔다고 했는데 살코기라 하고 한 선생님은 ‘남고였으면 털고 그냥 먹었을 텐데 여고라 비주얼도 신경 쓴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다른 학생은 “정확히 교장이 ‘남학생들이었으면 툭툭 털고 먹었을텐데 여학교라 비주얼적으로 예민한 것 같다. 그래도 우리 영양사님 다른 학교에서도 탐내는 분이신데 고생하신 영양사 선생님께 박수(치라)’라고 이야기했다”고 적었다.

교장은 이같은 논란이 일자 25일 오전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