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엘르, 기획그룹전 ‘Stranger's persona 展’ 개최

국민일보

갤러리엘르, 기획그룹전 ‘Stranger's persona 展’ 개최

입력 2019-06-25 18:09

오는 7월 6일, 갤러리엘르에서 기획그룹전 展을 개최한다.

조용현 기획자와 3명의 작가들이 선보이는 이번전시의시작은 우리가 잠시 돌이켜 나를 찾았을 때, 내 안의 나에게 스스로 질문을 건낼 수 있는가에 대한 물음에서 출발한다.

불안과 동시에 안정감이 느껴지는 괴리감 속, 자신에게 질문을 되묻는 이야기에서 우리는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얻을 수 있게 되는지 알아보고자 기획된 전시다.

또한 사회적이며 개인적인 이방인의 심리를 추론하였을 때 남겨지는 반응을 다시금 모색해 보는 계기를 형성하며, 자신만의 색체로 이를 표현한 3명의 작가, 성병희 · 조세민 · 정연연 작가의 정신적 영역을 심미학적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타고난 불안감 가운데 어떤 불안감은 지식이나 직관의 역할을 하며, 수 많은 기억들이 하나하나의 표본이 되어 정리가 되어있는 듯한 방을 작가만의 감정과 기억들로 작업을 하는 성병희 작가.


생경한 이미지들을 조합하여 현실과 판타지, 삶과 죽음, 영혼과 물질, 문명과 야만, 일상과 일탈의 경계를 지우며, 토템과 애미내즘으로 떠올리게 하는 형상들이 특징인 조세민 작가. 작가는 전통문화 이미지를 상징적으로 차용하며 삶 속에서 복을 비는 인간의 정서를 담아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정연연 작가는 여성을 통해 내면의 갈등, 주위와의 관계등의 다양한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며, 순수하고 아름다운 여성에 대한 사회인식으로부터 작업을 시작된다. 또한 작가는 사회에서경험하고 생각한 것들을 기반으로 다양한 감정들을 인물의 표정과 패턴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전시를 통해 자신만의 기법으로 작업하는 3명의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그들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인지 그리고 사회적 소통이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해서도 집중해보며, 관람하는 관객들과 함께 이방인의 페르소나를 기억하고 공유하고자 한다.

전시는 7월 6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며, 오프닝은 7월 8일 월요일 저녁 5시 부터 작가와 함께 시작할 예정이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