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검증하면 고유정 조리돌림 당할까봐…” 역풍 맞은 경찰 반박

국민일보

“현장검증하면 고유정 조리돌림 당할까봐…” 역풍 맞은 경찰 반박

입력 2019-06-26 03:00 수정 2019-06-26 03:00
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초동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들이 사건 부실수사 논란에 대한 반박을 내놨다. 그러나 사실과 다른 일부 해명과 고유정을 보호하려는 듯한 내용이 포함돼 역풍을 맞고 있다.

25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20분쯤 경찰 내부 통신망인 ‘폴넷’에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수사 관련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이 글은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경찰관 5명이 공동명의로 작성했다.

이들은 “우리 경찰서 관내에서 발생한 살인사건과 관련해 일부 왜곡된 언론 보도로 인해 경찰의 명예가 실추됐다”며 “몇 가지 사실관계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건 초기, 타살 아닌 자살 사건에 무게 뒀다”

이들은 초기에 이 사건을 단순 실종이나 자살 사건일 것이라고 보고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7일 (피해자가) 자살할 우려가 있다는 최초 신고에 따라 피해자 최종 휴대전화 기지국 위치를 파악했고 실종수사팀원 2명을 투입해 주변을 수색했다”며 “피해자 차량을 발견했지만 자살로 볼만한 정황이 없었고 CCTV에 피해자 이동 모습이 없어 범죄 혐의점이 의심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혼한 부부가 어린 자녀와 있다가 자살 의심으로 신고된 사건에 대해 초기부터 강력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하라는 비판은 결과론적 시각에서 바라보는 비판”이라며 여론의 지적을 반박했다.

뉴시스

그러나 경찰의 부실수사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당시 경찰은 사건 발생 현장인 제주 펜션 인근 CCTV 영상의 존재를 몰랐다. 그러다 피해자 유족이 직접 찾아 제공한 뒤에야 범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지난달 27일 고유정이 범행 장소를 떠나며 쓰레기 종량제봉투 4개를 버린 사실을 미리 알았으나 공개하지 않았다. 피해자 유족이 쓰레기 처리시설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인한 후에야 경찰은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경찰 측은 “고유정의 범행 과정을 봤을 때 범행을 숨기기 위해 제주지역에는 시신을 유기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며 “펜션 주변에 버린 것은 범행 과정에 사용했던 이불이나 수건 등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해자 가족들이 호송차를 막아서고 있다. 뉴시스

“펜션 문 잠겨 현장보존… 주민 불안감 때문에 폴리스라인 안 쳤다”

이들은 펜션에 폴리스라인을 치지 않는 등 현장 보존을 소홀히 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폴리스라인 설치 시 불필요하게 인근 주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상한다”며 “주거의 평온을 해할 우려가 있었다”고 했다.

수사 과정에서 혈흔을 찾는 루미놀 검사는 사건 발생 일주일 후인 지난달 31일까지 이뤄지지 않았다. 검사 후에는 펜션 주인이 사건 현장을 청소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이들은 “해당 펜션은 독채이며 주 범죄 현장은 펜션 내부”라며 “지난달 31일 내부에 대한 정밀 감식 및 혈흔 검사를 완료했다”고 반박했다.

고유정이 지난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현장검증 안 한 이유? “고유정 조리돌림 당할까 봐”

제주동부서는 고유정이 살인혐의 등을 인정한 다음날인 지난 7일 현장검증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당시 경찰 측은 “피의자가 우발적 살인을 주장하고 있어 현장검증의 실익이 없다”며 “현장검증 미실행은 검찰과 협의가 됐다”고 했다.

글을 쓴 경찰관들은 “피의자가 범행 동기를 허위 진술로 일관하고 있었고 범죄 입증에 필요한 DNA, 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된 상태였다”며 “이런 상황에서 현장검증은 ‘야만적인 현대판 조리돌림’이라는 제주동부경찰서 박기남 서장의 결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